Connect with us

Interview

Giyeol Park Interview

 

2017 AGP 피지크 부문 3위 박기열, 내가 좋아서 매일 하는 운동

운동이 인생에서 어느 정도 비율을 차지하느냐는 질문에 이해할 수 없다는 표정을 짓는다. 그 표정의 이유인 즉 ‘밥을 몇 끼 먹느냐’는 질문처럼 들렸다는 거다. 이미 박기열의 삶에는 공기처럼, 밥처럼 운동이 스며들어 있었다. 그는 현재 대회를 위해 매일 운동하고 있고, 미래 어느 시점이든 건강을 위해 매일 운동하고 있을 거다.

에디터 신미진

 

Q: 다양한 대회 중 아시아 그랑프리에 출전한 이유가 있나?

A: 어릴 때부터 올림피아 무대와 그 무대에 설 수 있는 IFBB PRO를 동경해 왔다. 아시아 그랑프리를 통해 프로 선수가 될 수 있을 거라는 생각에 2회 때부터 출전했다. 아시아 그랑프리는 내가 처음으로 피지크 종목을 진지하게 선택하게 한 대회이기도 하다.

 

Q: 가장 이상적인 몸을 가졌다고 생각하는 선수가 있다면?

A: 조지 브라운! 워낙 캐릭터가 강하고 멋진 선수들이 많지만, 개인적으로 이 선수를 꼽고 싶다. 재작년 올림피아 모델서치 대회에 참가하면서 올림피아 무대를 관람하던 중 그의 등장과 함께 충격을 받았다. 영상으로 다 표현할 수 없는 근질과 근육의 모양에 ‘와’ 하고 탄성이 절로 나오더라. 잘 관리된 흑마 같은 모습이었다.

 

Q: 시합을 준비하면서 아쉬움이 남지는 않았는지?

A: 실수 등 아쉬움이 남는 부분이 당연히 있다. 하지만 그 실수, 그 아쉬움도 경험이고 공부 아닐까? 그 누구의 조언보다도 더 뼈저린 조언이 바로 나 스스로 저지른 실수다. 그래서 더 많이 생각하고 고민하고 고쳐 나갈 수 있다. 실수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면 어쩌면 그게 바로 실수일지 모른다.

 

 

Q: 웨이트트레이닝 외에 따로 하는 운동이나 취미가 있나?

A: 대회를 준비하면서 이전에 하던 취미 생활은 거의 안 하는 것 같다. 그러다 보니 삶이 좀 팍팍한 것 같아서 요새 낚시를 시작했다. 마음의 여유를 느낄 수 있는 취미 생활을 많이 하고 싶다.

 

Q: 다양한 보디빌딩 피트니스 단체들 중 어디에서 활동하고 싶은가?

A: 두말할 것 없이 IFBB PRO다! 내가 현재 계속해서 운동하고 대회에 나가는 이유니까.

 

Q: IFBB가 PRO 리그와 아마추어 리그로 분리됐다. 현역 선수로서 어떻게 생각하나?

A: 아쉬운 부분도 있지만, 그동안 닫혀 있던 프로로 갈 수 있는 길이 열렸다는 긍정적인 부분도 있다고 생각한다. 국내의 훌륭한 선수들이 IFBB PRO 리그에서 기량을 맘껏 뽐내길 기대하고 있다.

 

Q: 언제까지 시합에 출전하고 싶은가?

A: 정해 두지 않았다. 적어도 30대까지는 계속 출전할 것 같다. 최종 목표인 올림피아 무대를 향해!

 

Q:어떤 인생을 살고 싶은가?

A: 과거만 회상하는 인생은 살고 싶지 않다. 매 순간이 전성기이길 바란다. 그렇게 만들기 위해 오늘도 어제처럼 운동하고 있다. 내일도 그렇게 운동할 거고.

Comments

comments

Click to comment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