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nect with us

Interview

Seungho Chae Interveiw

2017 AGP 피지크 부문 2위 채승호, 목표가 있다면 생각하고 전진하라

운동이 전부인 삶을 살았지만 운동에 지배당하지는 않는 사람, 최선을 다해 시합을 준비하고 도전하지만 그 자체에 집착하지는 않는 사람. 채승호는 그런 선수가 아닐까? ‘모 아니면 도’가 아니라 ‘모 그리고 도’를 동시에 패로 쥐고 있는 선수 말이다. 물론 어느 패를 내 놓을지 결정하는 건 언제나 그 자신이다!

에디터 신미진

 

Q: 아시아 그랑프리가 다른 대회들과 다 른 점은 무엇인가?

A: 화려하진 않지만 무게감 있는 아시아 그랑프리만의 무대 분위기가 있다. 선수 정원제라 대회 진행도 깔끔하고. 무엇보다도 비록 파트는 다르지만 IFBB PRO 선수들과 한날 함께 준비하고 같은 무대에 오른다는 감격, 대회 후 PRO 선수들의 무대를 직접 관람하며 선수로서 얻는 큰 자극과 에너지, 관객으로서 즐기는 선수들의 화려한 무대 매너, 이 모든 것이 존재하는 국내 유일의 대회다!

 

Q: 운동이 본인의 인생에서 어느 정도의 비율을 차지하나?

A: 어릴 때부터 태권도 선수로 활동했다. 그렇게 보면 운동은 내 인생에서 비율을 따질 수 없다. 전부라고 할 수 있겠지. 웨이트트레이닝은 17살 때부터 시작했으니 올해로 20년째가 된다. 인생의 반 이상을 해 온 셈이니 결국 인생에서 운동을 빼면 아무 것도 없다.

 

Q: 운동을 너무 오래 하면 싫어지기도 한다던데.

A: 싫었다기보다는 슬럼프가 있었다. 20대 후반에 3년간 방황의 시간을 겪었다. 지금도 그때 계속 운동했다면 어땠을까 아쉬움이 남는다. 당시 지금처럼 다양한 대회가 있었더라면 목표를 잡고 즐겁게 웨이트를 했을 것 같다. 그런 의미에서 지금 20대를 보내고 있는 선수들이 너무 부럽다. 도전할 목표의 선택 폭이 넓으니까.

 

Q: 웨이트트레이닝 외에 따로 하는 운동이나 취미가 있나?

A: 지금처럼 시즌 오프 기간에는 주말에 운동을 쉴 수 있을 때, 시즌 중에 적어 놓았던 맛집을 찾아다닌다. 소소한 행복을 누리며 재충전을 하는 시간이랄까.

 

Q: 가장 최근에 본 영화는?

A: 대회 준비로 몇 달간 영화를 보지 못했는데 시즌 오프가 되어 〈범죄도시〉를 봤다.

 

Q: 다양한 보디빌딩 피트니스 단체들 중 어디에서 활동하고 싶은가?

A: 특별히 정한 곳은 없다. 다만 요즘 급격히 늘어난 대회들 속에서 진정 선수를 위한 대회가 무엇인지 스스로 지혜롭게 판단하려 한다. 개인적으로 내년 대회의 목표는 아시아 그랑프리 아마추어다.

 

Q: 언제까지 시합에 출전하고 싶은가?

A: 특별히 정해 놓은 기간은 없지만 아마도 40대까지는 계속 도전하지 않을까 싶다.

 

Q: 어떤 인생을 살고 싶은가?

A: 금전적인 풍족보다 마음이 편안한 안정적인 가정을 꾸리는 것이 목표다. 일적으로는 지금처럼 마음 맞는 동료들과 함께 즐겁게 일하며 운동하며 살고 싶다. 그게 가장 나다운 행복이자 내가 원하는 삶이다.

Comments

comments

Click to comment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