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nect with us

M&F - Nutrition

License to Grill

그릴에 올라갈 승자는 누구인가

미국 핫도그 소시지 VS. 독일 브라트부르스트

BY KEVIN GRAY

 

올여름 언젠가는 막대기처럼 생긴 다양한 소시지 중에 무엇을 그릴에 올릴지 고민할 때가 올 것이다. ‘핫도그가 좋을까, 브라트부르스트가 좋을까?’라고 말이다. 둘 다 뒷마당을 찾은 손님들의 입맛을 사로잡긴 좋지만 몸에 근육을 붙이고 빨래판 복근을 유지하려면 어떤 녀석을 골라야 할까?

그 답을 찾기 위해서 ‘피아톨리 스포츠 뉴트리션’의 창립자인 테이비스 피아톨리에게 조언을 구했다. 피아톨리는 두 소시지 모두 여름에 빼먹을 수 없는 간식이고 단백질도 풍부하지만 브라트부르스트의 칼로리가 더 높다고 말했다. 하지만 다행히도 두 제품을 만드는 제조사들이 더 건강한 소시지를 만들려고 노력해 온 덕분에 이제 각종 첨가물이 적게 들어간 저지방 소시지도 구입할 수 있다고 한다.

피아톨리는 ‘애플게이트 내추럴스’에서 출시한 비가공, 저지방 ‘터키 핫도그’와 ‘비어 브라트부르스트’를 마음에 들어 했다. 둘 다 질산염이나 아질산염을 첨가하지 않으며 항생제 걱정도 없다. 심지어 ‘오스카 마이어’까지 건강한 소시지 만들기에 발 벗고 나섰다. 오스카 마이어는 최근 인공 방부제와 질산염, 아질산염을 더 이상 첨가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사람들은 핫도그 소시지나 일반 소시지를 그릴에 구워 먹길 좋아하지만 사실 조리하는 방법은 칼로리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칼로리 섭취를 통제하려면 소시지에 곁들이는 토핑과 빵에 주의해야 한다. 피아톨리는 체지방과 체중 감량이 목표라면 단백질이 풍부한 통곡물 빵을 사용하고, 채소도 곁들여서 포만감을 높이라고 충고했다. “개인적으로 핫도그에 칠면조 칠리와 머스터드, 생 양파, 양배추를 넣어 먹길 좋아한다.” 피아톨리가 말했다.

 

 

Comments

comments

Muscle & Fitness Korea 콘텐츠 관리자 / 대회 기사 및 취재 요청은 Contact 메뉴에서 신청서를 작성 해주시면 검토 후 연락드리겠습니다.

Click to comment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More in M&F - Nutrition

  • Get Nuts On Cancer

    견과류로 암을 무찌르자 최신 연구 결과에 따르면 견과류가 암 예방을 돕는다고 한다. 견과류는 항산화 물질도...

  • 1+1=3

    1+1=3 함께 섭취하면 따로 섭취할 때보다 더 많은 영양소를 섭취할 수 있는 강력한 식품...

  • Curry in a Hurry

    연어가 카레에 빠진 날 간단한 식재료 네 가지만 있으면 몸에 좋고 근육에도 좋은 한...

  • ANOTHER REASON TO HEART CHOCOLATE

    초콜릿을 먹어야 하는또 하나의 이유 덴마크의 한 연구진이 55,000명의 주간 초콜릿 섭취량을 관찰해 보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