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nect with us

Athletes & Celeb

시대의 상징

시대의 상징

과거를 회상하며 제작했던 2007년 11월호의 표지 사진이다. 1980년대 당시 리 해니가 스톤워싱 청바지를 입고 독보적인 매스와 근육 형태를 뽐내고 있다. 해니는 이장점을 앞세워 1984년 미스터 올림피아부터 보디빌딩 무대를 지배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은퇴 무대였던 1991년 미스터 올림피아에서 8번째 ‘샌도우’ 트로피까지 거머쥐며 아놀드 슈워제네거가 세운 미스터 올림피아 최다 우승 기록을 갈아치웠다.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초라한 시골마을에서 태어난 해니가 보디빌딩 최고 무대를 지배하기까지 지나온 과정을 해니의 입을 통해 직접 듣고 싶다면 매달 연재되는 ‘Ask Lee’ 칼럼을 읽어 보자.

Comments

comments

댓글 남기기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