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nect with us

Flex - Athletes & Celebrities

WEIDER ATHLETES WEIGH IN

WEIDER ATHLETES WEIGH IN – 웨이더 전속 선수들의 Q & A 코너

 

SHAWN RHODEN (숀 로든)

보디빌더는 후원 업체를 어떻게 구하는가? 직접 찾아 나서는가, 아니면 찾아올 때까지 기다리는가?

A: 선수든 대회 프로모터든 직접 나서서 후원 업체를 구해야 한다. 과정은 둘 다 비슷하다. 업체에 연락을 취해서 당신에게 무엇을 얻을 수 있는지 설명해야 한다. 언론에 노출되고 싶든, 선수 경력을 좀 더 화려하게 장식하고 싶든, 이미 보디빌딩계에 자리 잡은 업체와 일하고 싶든, 보디빌딩계는 처음인 업체와 일하고 싶든 당신이 먼저 연락해야 한다. 연락하길 두려워 말자.

 

JUAN MOREL (후안 모렐)

슈퍼히어로라면 어떤 초능력을 갖고 싶은가?

A: 슈퍼맨이 좋다. 모든 능력이 다 있으니까. 일단 하늘을 난다. 하늘 날기 싫은 사람이 있을까? 게다가 무적이고 힘도 엄청 세다. 엄청난 조합이다.

 

무대를 떠나 있을 때 무엇이 가장 그리웠나?

A: 전부 다! 무대 위에 서는 것이 좋다. 대회 준비부터 대회 자체까지 다 좋다. 팬, 경쟁, 사람들에게 노력한 결과를 보여 주는 것도 좋다. 대회 준비, 기대감, 매주 몸에 나타나는 변화도 좋다. 곧 대회가 다가온다는 사실만으로도 운동할 힘이 난다.

 

STEVE KUCLO (스티브 쿠클로)

소방관 시절이 그립진 않은가?

A: 그립다. 소방서에서 보낸 시간과 동료들과의 동지애가 제일 그립다. 잠 못 자는 밤과 끼니를 걸러야 하는 스케줄은 그립지 않다. 돌아보니 그런 것들이 몸에 안 좋은 영향을 미쳤다. 이제는 트레이닝, 수면, 사업에만 집중할 수 있어서 대회 준비와 일이 모두 편해졌다.

 

MAMDOUH ELSSBIAY (빅 라미)

‘2016 쿠웨이트 프로’에서 우승한 걸 축하한다. 네 번의 프로 우승 중에서 가장 의미 있는 승리는 무엇인가? 이유는?

A: 당연히 ‘2013 뉴욕 프로’다. 내게 가장 의미 있는 프로 대회였다. 왜냐고? 아랍권을 벗어나 참가한 첫 번째 대회였고, 전 세계의 프로 보디빌딩 관계자에게 처음으로 이름을 알린 대회였기 때문이다. 무대 올라가기 직전에 첫째가 태어났다는 소식까지 들었다. 그것만으로도 내겐 의미 있는 대회였다. 게다가 우승까지 했다. 그래서 가장 소중하다.

 

WILLIAM BONAC (윌리엄 보낙)

스포츠팬이라고 들었다. 보디빌더가 아닌 운동선수 중에 누가 가장 좋은가?

A: 안소니 조슈아다. 서아프리카의 복서인데 태생은 영국이다. 그의 자세가 맘에 든다. 적에게 겸손하다가도 링에서 죽여 놓는다.

 

비시즌에는 식단과 칼로리 섭취량에 어떤 변화를 주는가?

A: 다 바꾼다! 비시즌에는 최대한 정상인처럼 먹으려 최선을 다한다. 정크푸드도 가끔 먹는다. 물론 그때만 빼면 집에서 만든 건강한 요리를 먹는다.

 

DANY GARCIA (대니 가르시아)

대회를 준비할 때 수면이 얼마나 중요한가?

A: 트레이닝과 식이요법 못지않게 중요하다. 휴식을 취해야 몸에서 마법이 일어난다. 수면을 포기하면 근육의 아름다움뿐만 아니라 건강까지 악영향을 받는다.

 

Muscle & Fitness Korea 콘텐츠 관리자 / 대회 기사 및 취재 요청은 Contact 메뉴에서 신청서를 작성 해주시면 검토 후 연락드리겠습니다.

More in Flex - Athletes & Celebrities

  • ASK LEE – A DATE WITH DESTINY

    A DATE WITH DESTINY (운명과 같은 날들) 1982년은 리 해니에게 잊을 수 없는 해다....

  • RETRO ATHLETE – DENNIS JAMES

    DENNIS JAMES (데니스 제임스) 데니스 제임스는 ‘위협’이라는 별명답게 역대 가장 밀도가 높은 흉근을 자랑했다....

  • WEIDER ATHLETES WEIGH IN

    후안 모렐 Q: 당신은 무대에서 9개월을 떠났다가 콜럼버스에서 열린 아놀드 클래식에 참가했다. 다시 대회에...

  • ASK THE CHAMP – DAYS TO REMEMBER

    DAYS TO REMEMBER (잊기 힘든 나날들) 프로젝트 플렉스, 플렉스 루이스 클래식, 그리고 2017년의 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