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64년 5월 13일 미국 루이지애나주에서 1남 2녀 중 장남으로 태어난 로니 콜먼은 홀 어머니 아래서 자랐다. 어릴 적부터 항상 또래 친구들에 비해 덩치가 컸던 로니는 특히 미식축구에 소질을 보였고 고등학교 체육 코치와 동료들은 그를 운동을 가장 열심히 한 학생으로 기억하고 있다. 집안 형편이 넉넉하지 못했던 탓에 어머니를 돕기 위해 항상 방과 후에는 한두 개의 아르바이트를 하며 고등학교 시절을 마감했다. 학구열이 높았던 로니는 대학에서 회계학을 전공하고 공인 회계사인 CPA 자격증을 따려했으나 그 과정 중에 보디빌딩 세계로 발을 들이고 만다.

고향인 루이지애나주를 떠나 대도시인 텍사스로 이사를 하면서 좋은 직업을 가질 거라는 기대와는 달리 쉽사리 직업을 구하지 못하여 신문 배달이나 피자 배달 등의 일을 하며 생계를 유지했다. “도미노 피자에서 일한 건 내 일생에서 가장 힘든 직업이었다”라고 로니는 지금도 회상한다. 그러던 어느 날 돌리는 신문을 무심코 보다가 앨링턴 시에서 경찰을 구인한다는 광고를 보고 구직을 결심했다. 경찰의 직업적 사명감이라기보다는 보다 나은 보수와 근무 환경이 끌려 우연히 경찰이 되었던 것이다. 경찰이 된 후에도 항상 경찰서의 헬스장 내에서 웨이트 트레이닝을 게을리하지 않은걸 본 로니의 동료가 그 유명한 “메트로 플렉스 짐”에 데려갔다. 오픈한 지 2년밖에 되지 않은 체육관이지만 이미 인근에서는 하드코어 짐으로 유명했고 메트로플렉스에는 항상 보디빌더와 파워 리프터들이 즐비해 있었다.

메트로 플렉스 짐의 사장인 오웬 브라이언 돕슨의 말에 따르면, 훈련 파트너이자 경찰인 존 모건이 말하길 경찰서 체육관에서 운동을 열심히 하는 엄청난 몸을 가진 신입 경찰 동료가 있다고 했다. 존 모건은 로니를 메트로 플렉스에 데려왔고 그날 그의 차림은 싸구려 옷가게에서 파는 것 같은 촌스러운 차림이었지만 팔 소매와 허벅지에 튀어나온 혈관들을 보고 한눈에 괴물 유전자임을 느꼈다고 했다. 로니를 처음 보고 보디빌더로서의 가능성을 엿본 오웬은 무료 회원권을 주고 트레이닝 파트너로 삼았다. 로니의 트레이닝 백그라운드는 파워리프팅이었지만 여러 가지 보디빌딩 테크닉들과 결합되어 있었고 오웬은 조그만 체계적인 로니의 몸은 놀랄 만큼 발전했다. 결국 함께 훈련한 지 1년 만에 95kg의 초보자 로니는 팔이 50센티가 넘는 105kg의 괴물이 되었다. 또 한 500파운드의 풀 스쿼트를 20회 반복하고 700파운드가 넘는 데드리프트를 했으며 1톤에 가까운 무게로 레그 프레스를 했다. 500파운드의 벤치 프레스와 405파운드의 벤트 오버 로우 등의 운동을 약물이 없이 순수한 내추럴로만 해냈을 정도로 괴물에 가까웠다.

 

1990년 첫 시합

오웬과 함께 운동한 지 4개월 후 오웬은 보디빌딩 시합에 출전시켰고 첫 시합에서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당시 대회를 주관했던 텍사스주 프로모터는 그날을 잊지 않고 이렇게 회상합니다. “그가 처음 무대에 올랐을 때 긴장한 듯 헐떡였습니다. 심판 중 한 명이 제게 다가오더니 로니의 상체, 특히 팔이 미스터 올림피아 수준이라고 했습니다. 제가 그를 자세히 관찰한 결과 이미 보디빌딩 슈퍼스타가 될 만한 팔 근육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하체의 완성도는 아직 부족했고 종아리 근육 때문에 올림피아에 도전하는 건 무리라 생각하였습니다.” 몇 달 후 로니는 NPC Texas Championship 대회에서 헤비급과 종합 우승을 쓸어 버리면서 IFBB 프로에 도전할 수 있는 NPC National 대회 출전 자격을 얻어 LA에서 열린 NPC National 대회에 출전하였고 로니는 Jerry Rodgers와 Edgar Fletcher 다음인 3위의 성적을 얻었습니다. 그 대회는 Al’Q Gurley 가 라이트 헤비급과 종합 우승을 거머쥐며 프로 카드를 획득했습니다.

 

1991년 아마츄어 마지막 해

로니의 아마추어 시절은 오래 머물지 않았습니다. 두 번째 NPC National 대회에서 4위에 머물렀지만 종합 우승을 한 케빈 레브론, 플렉스 휠러, 폴 데마요등 쟁쟁한 선수들이 있었던 것에 비하면 그리 나쁘지 않은 성적이었습니다. 이미 그 전해에 NPC 대표로 출전한 폴란드에서 열린 미스터 유니버스 대회에서 모든 선수들을 압도하고 최고의 헤비급 컨디션으로 IFBB 프로 카드를 획득했기 때문에 언제든 프로로 전향만 하면 프로가 되는 상황이었습니다.

 

1992년 프로데뷔

1992년 5월 9일 열린 시카고 프로 대회에서 11위 성적으로 프로 데뷔를 마쳤습니다. 아이러니하게도 데뷔 때 로니를 이겼던 모든 10명의 선수들은 모두 로니보다 일찍이 은퇴했습니다. 두 번째로 출전한 나이트 오브 챔피언 대회에서는 14위의 실망스러운 성적을 거뒀습니다. 이때가 케빈 레브 본이 우승을 하였고 아널드 시절의 올드스타 로비 로빈슨도 출전하였고 로니와 같은 해 데뷔한 포즈의 마술사 다렘 찰스는 11위를 하였습니다. 한편 나세르 엘 손바티의 프로 데뷔전이었으나 순위권에는 들지 못했습니다. 1992년은 미스터 올림피아 6연패의 신화인 도리안 예이츠가 첫 우승 도전과 은퇴 후 17년 만에 복귀하는 루 페리노가 출전하는 등 여러 가지 흥미로운 한 해였습니다. 220파운드 체중으로 출전한 로니는 순위권 밖인 공동 16위로 첫 올림피아를 마쳤습니다.

 

1993년 프로데뷔 2년차

세 번의 프로 대회에서 TOP 10에 오르지 못한 프로 세계의 엄청난 벽을 실감한 로니는 이제 좌절하지 않고 트레이닝을 더 열심히 해서 무대에 서는 게 프로 세계에서 살아남는 방법이란 걸 알기에 항상 해오던 일을 반복합니다. 이후 4번의 프로 대회에 출전하였지만 올림피아 출전 티켓을 받지 못한 채 프랑스에서 열린 프로 대회에서 4위의 성적을 최고로 마쳤습니다. 플렉스 휠러의 화려한 데뷔로 우승을 하며 루키의 스포트 라이트를 받은 거에 비하면 정 반대였습니다. 작년에 순위권에 들지 못한 나세르는 로니를 앞선 3위로 마쳤고 다른 모든 선수들이 로니를 앞서가는 듯했습니다.

 

1994년 올림피아의 문을 두드리다

산호세 프로, 프랑스와 독일 그랑프리 대회 등 3번의 대회에서 중상위권에 입상하면서 올림피아 출전권을 따냅니다. 이때는 도리안의 3번째 우승이기도 하였는데 크리스 코미어는 6위로 올림피아 데뷔전을 성공적으로 치르고 독일의 미남 장신 보디빌더 군터 슐리어캠프의 프로 데뷔 등 여러 가능성 있는 루키 선수들이 비슷한 시기에 등장하여 쉽지 않은 한 해를 보냈습니다.

 

1995년 첫 프로 우승

로니에게 1995년은 희망을 보여주는 한 해였습니다. 그동안 올림피아 무대에서 기대에 못 미치는 결과를 나타냈지만 체중을 15파운드 증량하면서 보충제 회사 MET-RX 와의 계약까지 하며 안정적인 지원을 얻게 되었습니다. 이런 상황들 때문인지 캐나다 프로 컵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작년에 데뷔한 신예 군터를 누르고 프로 데뷔 이후로 첫 승리를 따냈습니다. 그 이후 두 번의 프로 대회를 출전하면서 나세르 엘 손바티가 처음 우승한 휴스턴 프로 대회에서 6위를 하고 몇 주 후 열린 나이트 오브 챔피언 대회에선 다시 나세르와 빈스 테일러에 이어 3위를 차지하게 됩니다. 나이트 오브 챔피언 대회에서 미스터 올림피아 출전권을 얻어 다시 올림피아에 도전하게 되지만 도리안 예이츠, 숀레이, 케빈 레브론, 나세르 엘 손바티, 빈스 테일러, 크리스 코미어, 마이크 프랑소와, 플렉스 휠러 등 쟁쟁한 선수들 사이에서 두각을 나타내지 못하고 지난번과 마찬가지로 실망스러운 성적으로 올림 피하를 마무리하게 됩니다.

댓글 남기기